Easter Egg - 부활절 달걀 유래

[낙서장] 부활절과 이스터

오늘은 하나님을 믿는다고 하는 교회에서 가장 큰 축일 중 하나로 지키는 부활절입니다. 그런데 부활절의 영어 표현은 문자 그대로 Resurrection Day가 아니라 Easter입니다. 왜 “Easter“가 부활절을 지칭하는 단어로 사용되고 있는 것일까요?

개인적으로 위키피디아를 그다지 신뢰하는 편은 아니지만, 어원 등에 대해서는 그래도 비교적 개관적으로 나오기 때문에 인용해보면…

부활절을 뜻하는 영어 ‘Easter’와 독일어 ‘Ostern’는 원래 튜튼족이 숭배하던 ‘봄의 여신’의 이름에서 유래하였다. 이스터 여신을 기리는 기간은 4월에 있었는데, 이 축제가 부활절과 사육제의 유래이다(Source: Wikipedia)

즉, 부활절의 명칭에서 알 수 있듯이 부활절 즉 이스터는 북부 유럽의 튜튼족이 숭배하던 봄의 여신의 이름에서 유래한 것입니다. 조금 더 자세히 살펴보면 바벨론에 뿌리를 두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Easter is steeped in the Mysteries of ancient Babylon – an evil and  idolatrous system invented by and promoted by Satan – the father of lies!  (John 8:44, II Corinthians 11:14, 1 Peter 5:8)  Ishtar – the Babylonian  goddess – is the one for whom Easter is named.  Ishtar is but another name  for Semiramis – the wife of Nimrod.   Semiramis and Nimrod instituted the  building of the tower of Babel and are the co-founders of all the counterfeit religions that have ever existed (Source: http://mystery-babylon.org/easter.html)

위의 글을 읽어보면 결국 태양신 니므롯의 아내였던 Semiramis(세미라미스)의 또 다른 이름이 Ishtar였고, Easter가 이 이름에서 명명된 것임을 알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이스터 날짜도 초기 교회와는 달리 로마 황제에 의해 강제적으로 정해졌음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또, 부활절의 상징인 토끼와 달걀도 성서와는 전혀 관련이 없습니다.

우리가 매년 지키는 부활절은 325년 제1회 니케아 공의회에서 결정된 것으로 춘분 후 최초의 만월 다음에 오는 첫째 일요일이다. 보통 3월 22일부터 4월 26일까지이다.

니케아 공의회는 로마제국 황제 콘스탄티누스 1세에 의해 현재 터키의 이스탄불인 콘스탄티노폴리스 근교 도시인 니케아에서 열린 공회로 기독교 최초의 동서 양교회가 모인 세계 회의이다.

서양에서 부활절을 상징하는 토끼는 그 유래가 불분명하다. 그중 한가지 유래는 이교도 전통에서 나온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Eostre 축제’가 그것인데 그 축제는 풍요와 다산의 여신을 기리는 것으로 그 상징이 토끼였다고 한다. 토끼는 번식력이 좋아 전통적으로 풍요와 다산의 상징으로 알려져 있다.(출처 TIME 2015.4.1 인터넷판) (Source: 기독공보)

부활절 토끼의 유래가 불분명하지만 이교도 전통에서 나온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TIME지에서 밝히고 있습니다. 날짜도 성경과는 무관하게 춘분을 기준으로 하여 만월(보름달) 후 첫 일요일로 규정하여 지키고 있습니다. 여기서도 이스터 명칭이 이교도 축제(이스터 여신을 기리는 축제)에서 유래한 것임을 알려주고 있습니다.

Easter Egg - 부활절 달걀 유래

사실 현대 교회에서 지키고 있는 거의 모든 절기/관습이 이와 비슷하게 이교도에서 유래된 것입니다. 예를 들어 EBS에서 방영된 “새빨간 거짓말, ‘크리스마스’의 비밀” 방송을 보면 성탄절의 유래에 대해 자세히 알려주고 있습니다.

아마 어떤 분들은 마음이 중요하지 그것이 뭐 그리 중요하냐고 항변할지 모르겠지만, 교회에서 이교도의 축일과 관습을 그대로 받아들여서 축제일로 지키는 것은 아이러니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떠나시기 전에 아무 댓글(Comments)이라도 남겨두세요.
기부를 통해 이 블로그의 운영을 후원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