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asked death

[낙서장] 삶이 죽음에게 묻다

Life asked death

삶이 죽음에게 물었다.
“죽음아, 왜 사람들은 나를 좋아하지만 너를 싫어할까?”
죽음이 대답했다.
“왜냐하면 너는 아름다운 거짓말이지만 나는 고통스러운 진실이기 때문이지” (무명)

“Life asked Death, ‘Death, Why do people love me but hate you?’ Death responded, ‘Because you are a beautiful lie, and I’m the painful truth.'” – Unknown

문득 이 글을 보니 어느 CF 광고 카피가 생각난다:  “100년도 못 사는 인간이 1000년의 근심으로 사는구나

우리는 정말로 100년도 못 살지만 마치 1000년을 살 것처럼 살고 있는 것 같다. 가는 길을 잠시 멈추고 ‘내가 과연 어디로 가고 있는지’ 자문하는 시간을 가져보면 어떨까?

우리의 모든 날이 주의 분노 중에 지나가며 우리의 평생이 일식간에 다하였나이다. 우리의 년수가 칠십이요 강건하면 팔십이라도 그 년수의 자랑은 수고와 슬픔 뿐이요 신속히 가니 우리가 날아가나이다… 우리에게 우리 날 계수함을 가르치사 지혜의 마음을 얻게 하소서 (시편 90:9-12)

젊었을 때에는 그 젊음이 영원한 것 같지만 청춘은 마치 풀의 꽃이 시듦과 같이 금방 지나가기 마련이다. 문제는 우리가 너무 늦게 그것을 깨닫는데 있지 않을까…

지혜자의 마음은 초상집에 있으되 우매자의 마음은 연락하는 집에 있느니라 (전도서 7:4)

지금 내 마음은 어디에 가 있는가? 혹시 ‘연락하는 집’에 가 있있는 것은 아닐까?

떠나시기 전에 아무 댓글(Comments)이라도 남겨두세요.
기부를 통해 이 블로그의 운영을 후원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