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d Cracker의 잡다한 정보 모음

트럼프의 협박에 자진 투항한 피아트크라이슬러

Comments 1

트럼프 트위터

미국 기업과 외국 기업을 가리지 않는 트럼프의 전방위적인 압박에 제너럴모터스(GM), 포드와 함께 미국 3대 자동차 업체로 꼽히는 피아트크라이슬러 자동차가 자진 투항하여 (8일 성명을 내고 “2020년까지 총 10억 달러를 투자하여 미시간과 오하이오의 공장 설비를 교체하고 2000명을 추가 고용하겠다”라고 밝혔다고 하네요.

이 기회를 놓치지 않고 트럼프가 피아트크라이슬러의 조치를 환영하는 글을 트위터에 올렸습니다.

It’s finally happening – Fiat Chrysler just announced plans to invest $1BILLION in Michigan and Ohio plants, adding 2000 jobs. This after Ford said last week that it will expand in Michigan and U.S. instead of building a BILLION dollar plant in Mexico. Thank you Ford & Fiat C!

마침내 이뤄졌습니다. 피아트크라이슬러가 방금 미시간 주와 오하이오 주 공장에 10억 달러를 투자하고 2000명을 추가 고용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이 발표는 포트가 지난 주에 멕시코에 10억 달러 규모의 공장을 세우는 대신 미시건 주와 미국에 설비를 확충하겠다고 밝힌 후에 나왔습니다. 포드와 피아트크라이슬러, 고마워요!

하지만 막대한 국경세를 내야 할 것이라는 트럼프의 협박성 발언에도 불구하고 제너럴모터스(GM)와 폭스바겐은 멕시코에 생산공장을 유지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고 합니다.

위에서 “It’s finally happening”은 직역하면 “마침내 일이 일어나고 있다”의 의미로, 연합뉴스에서는 “마침내 일이 성사됐다”고 번역했네요.

Comments

이 글의 링크 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