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역 툴 Across

0

번역 툴(CAT tool)이라고 하면 SDL Trados가 가장 많이 사용되고 있지만, 그 외에도 다양한 툴이 시중에 나와 있으며, 특히 Deja Vu, memoQ 등도 많이 사용되고 있습니다. 한 2년 전에 번역 툴을 도입하려는 고객사 요청으로 번역 툴을 테스트한 적이 있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Deja Vu가 의외로 디자인이 깔끔하고 기능도 좋았던 기억이 있습니다. 물론 이것은 번역가의 입장에서 봐서 그렇겠죠. 업체의 입장은 또 다를 것입니다.

적게는 수 십만원에서 100만원(개인용 버전 기준)을 호가하는 번역 툴의 가격은 번역가에게 있어 부담이 아닐 수 없습니다. 그런 측면에서 다양한 툴이 나온다는 것은 분명 좋은 현상일 것입니다. (예전과 비교해서는 분명 가격이 많이 다운되었습니다.)

오늘 살펴보려는 Across 툴은 개인적인 생각에는 철저히 번역업체 혹은 기업을 위한 툴 같습니다. 보통 Across는 인터넷이 연결된 환경에서 번역을 해야 합니다. 번역가에게는 무료로 툴이 제공됩니다. (30일 평가판으로 Personal version을 다운로드할 수 있습니다. 30일이 지나면 일종의 Lite 버전처럼 번역물을 받아서 번역만 할 수 있고 새로운 프로젝트를 만들 수 없게 됩니다.) 무료로 제공되니 분명 좋아해야 할 것인데 실제로 사용해보면 트라도스와는 완전히 다른 경험을 하게 될 것입니다. 가령 인터넷을 통해 번역하다 보니 속도가 가장 문제가 되는 것 같습니다. 개인적인 경험인지는 몰라도 Across에서 작업을 로드할 때에도 시간이 엄청 걸리고 납품할 때에도 마찬가지로 답답할 정도로 시간이 걸리고 있습니다. 특히 많은 파일로 이루어진 작업을 할 경우 파일을 가져와서 로드하여 납품하느라 시간을 다 소비할 정도입니다.

물론 이런 단점만 있는 것은 아닙니다. 이 툴은 개인적인 생각에 번역 메모리(TM) 기능에 있어서는 트라도스와 견줄만한 것 같습니다. 그리고 업체들이 좋아할만한 이유는 번역의 전 과정을 업체에서 모니터링할 수 있다는 점일 것입니다. Across에서 번역하다 보면 고객사에서는 번역가가 어느 정도 번역했는지를 다 파악이 되는 것이죠. 그리고 번역가의 입장에서는 골치 아프게 번역을 위해 파일을 준비하여 CAT 툴에서 불러와 처리할 필요가 없이 고객사에서 알아서 모든 것을 준비해주니 이 점은 장점이 될 수 있겠습니다(혹은 단점으로 작용할 수도 있고요). 하지만 간혹 신참 PM이 잘못 파일을 처리하여 보내주면 또 다른 악몽이 시작될 수도 있습니다. 예를 들어 TM 기능이 작동하지 않는다든가 하는 문제가 발생할 수 있죠.

다음은 이 툴의 번역 편집 화면입니다.

Across - Translation Editor Window

(1) 원문    (2) 번역문    (3) 번역 입력란  (4) CrossTerm(용어)    (5) CrossTank(Fuzzy, Concordance)

번역을 한 후에는 번역을 승인하고 다음 세그먼트(segment)로 이동하려면 위쪽의 아이콘을 눌러야 합니다(단축키 제공). 즉, 번역문을 승인(Ctrl + B)하고 다음 문장으로 이동(Alt + 아래쪽 화살표) 아이콘을 누르면 됩니다. 이 동작은 AutoHotkey에 같은 매크로 프로그램을 사용하여 트라도스와 동일하게 단축키를 설정해주면 CAT 툴마다의 단축키를 외울 필요 없이 편리하게 번역이 가능합니다.

Across - Icons

이상으로 Across에 대한 간단한 설명을 마치겠습니다. 개인적으로는 트라도스에 비해 Across를 추천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Editor를 무료로 제공하는 것은 트라도스가 좀 도입했으면 좋겠네요.

*일부 글에 제휴링크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기부를 통해 블로그 운영을 후원하실 수 있습니다.

Related Posts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