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서장] 억세게 재수 없는 사나이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gravestone-lightning-Walter Summerford
이미지: 텀블러

월터 서머포드(Walter Summerford)라는 사나이는 살아 생전 3번의 벼락을 맞았고 죽은 후에는 묘비에도 벼락이 떨어졌다고 합니다. 이 정도면 정말로 억세게 재수 없는 사나이가 아닐까 생각되네요.

하지만 로이 설리번(Roy Sullivan)이라는 사람에 비하면 서머포드는 운이 좋은 사람일 수 있습니다. 설리번은 살아 생전 총 7번이나 벼락을 맞아 세계 기네스북에도 올랐다고 하네요. (이 사람은 1983년에 71세의 나이로 죽었다고 합니다.)



2 개 댓글

  1. 살면서 한번 맞기도 어려운 벼락을 3번씩이나 맞았네요 ㄷㄷㄷ 거기다 죽어서까지...

    이런것들을 보면 말로 설명할수 없는 무언가가 있을것 같기도 한 생각이 드네요....

    벼락을 7번이나 맞고도 71세까지 살아남은 사람도 놀랍네요 ㄷㄷ

    흥미로운 이야기 소개해주셔서 감사합니다!! ㅋ

    응답
    • 연평균 미국인 1백만명 당 0.41명, 즉 2백40만명 당 1명이 벼락 때문에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그래서 미국인이 매년 벼락에 맞아 죽을 확률은 2백40만분의 1이라고 합니다. 그런데 벼락을 세 번 맞으려면 240만분의 1을 세 번 곱해야 하니까(이렇게 확률을 계산하는 게 맞죠?) 사실상 확률이 0에 가까울 것입니다. 참고로, 잘 아시겠지만 로또 1등에 당첨될 확률은 8백14만5천60분의 1이라고 하네요. (로또 1등에 당첨될 확률이 벼락을 한 번 맞을 확률보다 낮습니다.) 위의 사람들은 로또 1등에 여러 번 당첨될 확률로 벼락을 맞았다고 할 수 있겠네요ㅎㅎ 로또에는 당첨 안 되고 벼락만 맞는다는 것이 함정이라면 함정이겠네요. (남의 불행을 가지고 이러면 안 되는데...)

      응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