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셀링 인기 워드프레스 테마 Top 30 자세한 정보

장님이 된 남편의 심금을 울리는 러브 스토리

Last Updated: 2022년 7월 13일 | 댓글 남기기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장님이 된 남편의 감동적인 러브 스토리

한 남자가 매우 아름다운 여인과 결혼했습니다. 그들은 결혼 후 행복하게 살고 있었습니다. 남자는 아내의 아름다움을 흠모하고 아내를 매우 사랑했습니다.

장님이 된 남편의 심금을 울리는 러브 스토리

그러나 몇 개월이 지나지 않아서 여자는 피부병을 앓게 되었고 피부병 때문에 아름다움(美)을 서서히 잃을지도 모르게 되었습니다.

이 사실을 알게 된 아내는 혼자 생각하기 시작했습니다. “내가 추녀가 된다면 어떻게 하지? 남편이 나를 미워하게 될거고… 나는 이를 참을 수 없을거야.”

그러는 사이, 하루는 남편이 일 때문에 도시를 떠나야 했습니다. 그러나 일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남자는 사고를 당해 두 눈을 잃고 말았습니다.

이러한 사건에도 불구하고 그들의 결혼 생활은 정상적으로 지속되었습니다.

시간이 지나 아내는 피부병 때문에 아름다움을 완전히 잃었습니다. 그녀는 추녀로 변했지만 시각장애인이 된 남편은 이를 볼 수 없어 그들의 결혼 생활에 아무런 쟁애가 되지 않았습니다.

남편은 아내를 여전히 사랑했습니다.

그러다 아내가 죽었습니다. 이제 남자는 슬픔에 쌓인 채 홀로 남겨졌습니다. 그는 그 도시를 떠나기로 했습니다.

남자는 아내의 장례식을 마치고, 다음날 떠나려고 하자 한 이웃이 그를 보고 말했습니다. “부인의 도움 없이 어떻게 살아가려고 하나요? 당신은 앞을 볼 수 없지만 당신 부인이 당신 곁에서 오랫동안 당신을 보살폈습니다. 혼자 생활하는 것이 쉽지 않을 것입니다.”

이에 남자는 대답했습니다. “친구여, 나는 장님이 아닙니다. 단지 눈이 먼 것처럼 행동했을 뿐입니다. 제 아내가 병에 대해 알게 되었을 때 저는 그녀가 그 때문에 고민하고 두려워하고 있음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제가 만약 그녀의 추한 모습을 보게 된다면 질병보다 더 그녀에게 상처가 되었을 것입니다. 그녀는 너무나 좋은 아내였고 저는 그녀가 계속 행복하기를 바랬습니다. 그래서 그동안 장님인 것처럼 속였던 것입니다.”

행복해지기 위해서는 때론 서로의 단점에 눈을 감아야 한다.

참고



댓글 남기기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