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대인이 말하는 인생의 세 친구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여러분은 얼마나 많은 친구가 있나요? 그리고 가장 친한 친구는 누구인가요? 유대인들은 '인생에는 세 명의 친구가 있다'고 말합니다. 사람들은 누구나 첫 번째 친구를 가장 소중하게 여기며 세상에서 제일 다정한 친구라고 생각합니다. 두 번째 친구에게는 어느 정도 우정이 있지만 첫 번째 친구에 대한 애정에는 미치지 못하는 정도이고, 세 번째는 친구이기는 하지만 평소 크게 관심을 두지 않는 친구라고 합니다.

유대인이 말하는 '인생의 세 친구'

유대인이 말하는 '인생의 세 친구'

그러면 유대인들이 말하는 세 친구는 누구일까요? 이 세 친구에 대한 예화가 있어 여기에 인용해봅니다.

어떤 사내가 당장 궁으로 출두하라는 명을 받았다. 사내는 혹시 큰 벌을 받게 되지나 않을까 걱정이 되어 세 친구에게 함께 가자고 부탁했다. 그러자 첫 번째 친구는 일언지하(一言之下)에 그 사내의 청을 거절했다. 그리고 두 번째 친구는 궁궐 문까지는 배웅하겠지만 더 이상은 함께 가지 않겠다고 했다. 그런데 세 번째 친구는 왕 앞에까지 함께 가겠다고 나섰다. 게다가 왕에게 그 사내가 얼마나 좋은 사람인지 증언까지 하겠다고 했다.

《폭풍의 바다를 횡단하는 지혜의 바다》 中

이 예화에서 왕이 궁으로 출두하라는 명령은 '죽음'을 의미하고 궁은 '무덤'을 의미합니다.

첫 번째 친구는 사람들이 가장 소중하게 여기고 제일 다정하게 생각하는 재산(돈)을 의미합니다. 사람이 죽게 되면 아끼던 재산을 모두 두고 떠나가야 합니다. 죽음과 동시에 재산은 더 이상 내 것이 아닙니다.

두 번째 친구는 친인척을 의미합니다. 아무리 친한 친구나 가족이라도 무덤까지 동행하여 장례를 치르지만 그 이상은 따라갈 수 없습니다.

마지막 친구는 평소에는 별 관심을 두지 않은 친구로 선행을 의미합니다. 사람들은 선행에 대해 큰 관심을 두지 않지만, 죽은 후에는 그가 살면서 행한 행위(선행)가 영원히 함께 하게 됩니다.

동행

텔레비전에서 우연히 임영웅이 부르는 '동행'이라는 노래를 들으면서 오래 전에 들었던 유대인이 말하는 '인생의 세 친구' 이야기가 떠올랐습니다. 나는 어떤 친구를 가장 소중하게 생각하고 있을까? 다른 사람들처럼 첫 번째 친구를 가장 소중한 친구로 여기고 있지는 않았는지 반성하게 됩니다.

참고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