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셀링 인기 워드프레스 테마 Top 30 자세한 정보

얼마를 버세요? – 아버지와 아들의 감동 이야기

Last Updated: 2022년 7월 17일 | 댓글 남기기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얼마를 버세요? – 아버지와 아들의 감동적인 이야기

한 남자가 일을 마치고 늦게 귀가했습니다. 그는 지치고 짜증이 났습니다. 집에 도착하자 여섯 살짜리 아들이 문 앞에서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얼마를 버세요? - 아버지와 아들의 감동적인 이야기

아들이 아빠를 보자 다음과 같은 질문을 했습니다. “아빠, 질문 하나 돼요?”

아버지가 대답했습니다. “그럼, 무슨 질문이니?”

아들이 물었습니다. “아빠, 한 시간에 얼마를 버세요?”

아빠가 화를 내며 답변했습니다. “그건 몰라도 돼. 왜 그런 것을 묻는 거니?”

아들이 말했습니다. “그냥 알고 싶어서요. 알려주세요. 한 시간에 얼마를 버시나요?”

아버지가 대답했습니다. “꼭 알고 싶다면 말해주지. 시간당 100루피를 번단다.”

(※ 루피는 인도의 화폐 단위로, 100루피는 원화로 1650~1700원 사이.)

아들이 머리를 숙이면서 대답했습니다. “그럼 아빠, 50루피만 빌려주세요.”

아버지가 불 같이 화를 내며, “바보 같은 장난감이나 말도 안 되는 물건을 사기 위해 이런 것을 물었다면 엉뚱한 소리 하지 말고 네 방이나 가렴.”

이 말을 들은 어린 소년은 조용히 자신의 방으로 가서 방문을 닫았습니다.

몇 분 후 남자는 진정을 하고 아들과 나눈 대화에 대해 생각해보았습니다. “꼬마가 돈을 달라고 한 적이 거의 없는데, 그렇게 말한 것을 보니 분명 사고 싶은 것이 있는 것이 분명해.”

남자는 어린 아들의 방으로 가서 문을 열었습니다. 아들에게 다가가서 물었습니다. “우리 아들, 자니?”

소년이 대답했습니다. “아뇨, 아빠. 안 자고 있어요.”

아버지가 말했습니다. “생각해보니 내가 심하게 한 것 같구나. 여기 네가 달라고 한 돈이야.”

아버지는 이 말을 하고서 어린 소년에게 50루피를 건넸습니다.

어린 아이가 자리에서 일어나 앉았습니다. 미소를 지으며 큰 소리로 대답했습니다. “고맙습니다, 아빠!”

그러고는 베개 아래에서 구겨진 지폐를 몇 개 꺼냈습니다. 아들이 이미 돈이 있는 것을 본 남자는 화가 나기 시작했습니다.

아들은 천천히 돈을 세었습니다.

아빠가 불평했습니다. “이미 돈이 있는데 왜 돈을 달라고 한 거니?”

어린 아들이 대답했습니다. “돈이 조금 부족해서요.”

그런 다음, 소년은 그 돈을 아빠에게 주면서 말했습니다. “아빠, 여기 100루피예요. 아빠의 1 시간을 제가 살 수 있을까요? 내일 일찍 집에 와서 저녁을 함께 먹고 싶어요.”

아버지는 아들의 말에 울컥했습니다. 그는 어린 아들을 포옹했습니다. 아들에게 화를 낸 것에 대하여 미안한 생각이 들었습니다.

우리 모두는 힘든 삶을 살고 있습니다. 항상 시간이 부족할 수 있겠지만 소중한 사람들과 함께하는 약간의 시간을 가져보는 것은 어떨까요?

참고



댓글 남기기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