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교육청에서 페이스북에 '우리말과 글 망치는 7가지 작은 습관'이라는 제목으로 올린 사진입니다. 우리 언어 습관 속에 파고든 일본어와 한자의 영향으로 우리말과 글이 망가지고 있었네요.

우리말과 글을 망치는 '7가지' 작은 습관
출처: 경기도 교육청 페이스북

"~의" 남발: 습관적으로 반복하는 '의'는 일본말 토씨 '노(の)'의 흔적이다.

올바른 우리말 사용

'~적'은 주로 한자말에 붙기 때문에 우리 말과 글을 어렵게 만든다.

올바른 우리말 사용: '~적'은 한자에서 유래되었다.

"~것"을 줄이자: 쓸데 없이 있어보이게 하려고, 혹은 주어를 만들기 위해 붙이는 경우가 많다.

올바른 우리말 습관

"~들": 번역 문장에서 남발되었으며, 우리말에서는 조금만 써도 어색하다.

번역 문장에서 유래된 '~들'

"~에 대해" "~에 대한": 일본 행정과 법률 문서 용어를 그대로 쓰면서 우리말에 자리잡았다.

일본 행정과 법률 문서 용어에서 유래된 '~에 대해', '~에 대한'

"~에 의한" "~으로 인한": 의지할 '의(依)'와 까닭 '인(因)'을 뜻한 한자어로 습관처럼 반복해서 쓰인다.

올바른 우리말과 글

"~있었다": 아무런 역할없이 습관처럼 붙여쓰거나 주어를 모호하게 만들어 문장을 어색하게 한다.

올바른 우리말 습관
좋은 문장이란 전하려는 내용을 명확하고 쉽게 이해할 수 있는 문장

번역할 때 복수형을 나타내는 '들'을 과감히(?) 생략하고 '~것'을 줄여도 문장이 상당히 자연스러워집니다. 그리고 초보자들이 흔히 하는 실수 중 하나가 '당신', '그', '그녀'와 같은 인칭대명사 남발입니다. 번역을 완료한 후에 '당신', '그', '그녀', '그들', '우리' 등을 삭제하면 문장이 훨씬 자연스러워질 수 있습니다.

참고:

2 개 댓글

댓글 남기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이름을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