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역가 피습 사건

의문의 번역가 피습 사건 – 황당한 동기

며칠 전에 종교를 전문으로 번역하는 한 40대 번역가가 대낮에 강남의 사무실에서 의문의 사나이로부터 소형 망치로 피습을 당한 사건이 기사화되어 나왔습니다. 피해자 유 모씨가 번역 카페에서 활동하는 어떤 분의 프로필과 유사하여 많이 놀랬습니다. (제발 그 분이 아니기를…) 범인은 이틀 전에 검거되었습니다.

처음 이 사건이 발생했을 때 종교와 관련되지 않았을까 하는 추측을 했지만 오늘 기사에 보니까 “번역을 맡겼더니 무시해서” 청부 폭행을 시켰다고 나왔네요.

기사 내용에 “여자 친구의 숙제를 돕기 위해 두 쪽 분량의 번역을 의뢰했는데, 이 과정에서 무시를 당한 것 같아 윤 씨에게 폭행을 사주했다는 겁니다.”라고 되어 있네요.

번역료 8만 원을 떼먹을 것도 아닌데…. (전화번호를 확인하려고 이메일을 보내) 마치 떼먹고 도망갈 사람처럼 취급당하는 것 같아서 자존심이 상하고 기분 나빴다.]

사실 저 번역가 분은 마음씨가 참 좋은 것 같습니다. 저 같으면 소액의 경우 무조건 선금을 받고 작업을 진행합니다. 얼마 되지 않는 돈을 가지고 독촉한다는 것이 독촉하는 사람이나 독촉 당하는 사람이나 모두 기분이 별로 안 좋거든요. 그리고 개인은 떼어먹을 확률이 기업보다 높은 편입니다. 특히 우리나라는 일을 시키고 돈을 잘 안 주는 이상한 습관(?)을 가진 사람이 제법 있습니다.

번역계에 발을 들여놓으면서 느낀 것이 우리나라에 특히 돈을 안 주려는 회사나 개인이 많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저는 아예 국내에서는 일을 받지 않고 해외에서만 일을 받고 있습니다. 해외에서도 번역료를 떼어 먹는 일이 없다고는 할 수 없지만, 거의 없다고 보아도 됩니다. 심지어 중국업체도 우리나라보다 더 확실하게 결제해줍니다.

기사 내용에 나온 ‘범행 동기’가 사실이라고 한다면 정말 안타깝네요. 사소한 것에 목숨을 걸 필요가 없는 데 말입니다.


추가: 위의 내용은 피의자의 일방적인 주장이 담긴 기사를 바탕으로 작성되었습니다. 하지만 실제 동기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고 수사 중이라고 합니다(아래 댓글 참조).

떠나시기 전에 아무 댓글(Comments)이라도 남겨두세요.
기부를 통해 이 블로그의 운영을 후원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