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 하루를 마치며

긴 하루를 마치며

오늘은 새벽에 한 통의 전화를 받는 것 같으로 시작했습니다. 가까운 지인의 아버지(춘부장)께서 돌아가셔서 부득이하게 모든 업무를 미루고 홍성에 갔다왔습니다. 인터넷으로 왕복 표를 예매한 덕에 별 어려움 없이 대중교통 수단을 통해 다녀올 수 있었습니다. 오전 9시에 집을 나섰는데 정확히 오후 6시에 귀가했습니다. (9-5. 정확히 하루 일과를 소진했네요.) 이제 나이가 들어가다 보니 조문을 가는 일이 잦아졌습니다. 수한이 차서 펀안히 돌아가시는 분도 계시지만 불의의 사고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