셰프와 주방장

어느 순간부터인가 셰프(chef)란 말이 TV를 점령하고 있는 형국이다. 이제 요리사나 주방장은 한 급수 아래처럼 들리고 셰프라고 하면 무엇인가 멋진 레스토랑의 ‘주방장’처럼 들린다. 이것도 사대주의의 한 측면은 아닐까? 외국 것은 한 수 위로 보고 우리나라 것은 구식인 것처럼 여기는 것이 말이다. 번역을 하다가도 비슷한 경우를 만나게 된다. 예전에는 사용하기 망설여지던 외래어가 어느 순간부터 사용하게 되는 것이다. 딜레마다. 고급 호텔이나 음식점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