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증오를 부추기는 위험한 단어

언제부터인가 “헬조선”(지옥불반도)이라는 용어가 많이 사용되고 있다. 이 단어를 구글에서 검색해보면 “헬조선 – 디시위키”가 제일 상단에 검색된다. 그리고 그 사이트에 들어가보면 현 사회/정치 등 모든 분야에 대한 온갖 불평이 담겨있다.

사실 부조리가 없는 나라는 없다. 인간이란 존재 자체가 불완전한 존재이기 때문에 완벽한 사회는 없으며, 우리가 동경하더라도 실제 우리나라처럼 안전하고 살기 좋은 곳도 그리 많지 않다고 생각된다. (실제로 남미의 일부 국가에서는 공공장소에서도 총으로 위협하며 강도질을 하는 곳도 있다.)

만약 아프리카의 이름도 생소한 나라에 태어나 굶고 있다면 어떨까? 그래도 그곳이 천국이고 우리나라는 지옥인 것일까? 만약 시리아나 IS가 판치는 중동의 어느 나라에 태어났다면? 아니면 일자리가 없어 고등교육까지 받고서 우리나라 등으로 와서 차별을 받으면서 온갖 굳은 일을 다하는 동남아시아에 태어났다면 어떨까? 만약에 운이 좋아 미국에 태어났다고 해서 행복할까? 미국은 흑백 갈등이 심할 뿐 아니라 잦은 총기 사고 때문에 결코 안전한 나라가 아니다.  그곳도 없는 가정에 태어나고 별 볼일 없으면 힘들게 사는 것은 우리나라와 전혀 다르지 않을 것이다.

왜 이런 자조적이며 자기비하적인 용어가 난무하고 있는 것일까? 현 세대가 안타까울 뿐이다. 어떤 사건사고가 일어나면 “헬조선”이라 당연하다는 투의 댓글이 너무 자주 보인다. 총기 난사로 인해 많은 사람이 죽는 미국은 그럼 지옥 중의 지옥이 아닌가? 일본은 어떤까? 동일본 대지진으로 인해 일부 지역이 핵 방사능 때문에 사람의 출입이 금지되었고 지금도 방사능이 나오고 있으며 그로 인해 어류 등이 오염되고 있지 않은가? 지진 등 잦은 자연재해로 피해를 보는 그런 일본을 생각하면 우리나라는 정말로 복 받은 나라라 아닐까?

“자조”에서 “자족”으로 마음을 바꾸면 어떨까?  천국과 지옥은 결국 우리 마음에서 비롯되는 것은 아닐까?

예수께서 대답하여 가라사대 하나님의 나라는 볼 수 있게 임하는 것이 아니요. 또 여기 있다 저기 있다고도 못하리니 하나님의 나라[천국]는 너희 안에 있느니라 (누가복음 17:20-21)

내[바울]가 궁핍하므로 말하는 것이 아니라 어떠한 형편에든지 내가 자족하기를 배웠노니 (빌립보서  4:11)

 

떠나시기 전에 아무 댓글(Comments)이라도 남겨두세요.
기부를 통해 이 블로그의 운영을 후원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