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온지 좀 되었지만 재미있어서 올려봅니다. 정찬우, 김태균의 구수한 나레이션과 애니메이션이 잘 맞아 떨어지네요. 여러 번 봐도 재미있네요.

 

떠나시기 전에 아무 댓글(Comments)이라도 남겨두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