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ump Campaign Vehicle

[낙서장] 트럼프 유세 차량

Trump Campaign Vehicle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Donald Trump)의 선거 유세 차량 사진입니다. 몇 가지 재미 있는 문구가 보이네요.

“Make America Great Again!”과 같이 강한 미국을 표방하는 슬로건이 사람들에게 어필하는 것 같습니다. 기존 정치가들을 직업 정치인(“Lifetime Politicians”)이라고 표현하고 있네요.

미국의 마지막 기회 – 그들을 투표로 몰아냅시다… 직업 정치인들이 미국을 망치고 있습니다!!! (America’s last chance – vote them out… Lifetime politicians destroy America!!!)

재미 있는 것은 오른쪽 하단의 총기 규제 제한에 대한 내용입니다.

Gun control made the holocaust possible

총기 규제 때문에 홀로코스트(나치에 의한 유대한 대학살)가 가능했다“라면서 공화당의 기조인 총기 규제 반대를 다소 이상한 논리로 선동(?)하고 있네요. 나치 마크(하켄크로이츠)까지 은근슬쩍 부착하여 시각적으로 사람들의 시선을 환기시키고 있는 듯 합니다.

트럼프가 기업인이기 때문에 미국을 잘 돌아가는 기업체처럼 미국을 운영하겠다(Trump will run America… like a “well oiled business machine”)는 표현도 흥미롭네요. 우리나라에서 기업인이 대통령이 된 사례가 있죠. 정치를 잘했는지에 대해서는 후한 점수를 주기가 쉽지 않을 것 같습니다.

트럼프 유세 차량 사진을 보면서 어떤 글에서 미국과 한국을 비교하면서 미국을 공정하고 약자를 배려하고 생명을 소중하게 생각하는데 한국은 전혀 그렇지 않다고 비판한 글이 생각이 났습니다(*참고). 그 분의 주장을 보면:

  • 첫째, 미국은 공정한 룰이 지배한다.
  • 둘째, 미국은 공권력이 존중받는 나라다.
  • 셋째, 미국은 리더를 인정한다.
  • 넷째, 미국은 약자를 배려하는 나라다.
  • 다섯째, 미국은 무엇보다 생명을 소중히 여긴다.
  • 여섯째, 미국은 말을 아낀다.
  • 일곱째, 미국은 실패에서 배운다.
  • 여덟째, 미국은 그래도 법과 정의가 살아있다.
  • 아홉째, 미국은 더불어 살려고 애쓰는 나라다.
  • 열째, 미국은 개성을 존중한다.

제가 미국에 살아보지 않아서 미국이 실제로 저런 나라인지는 정확하게 알 수는 없지만, 트럼프같은 인물이 큰 지지를 받고 있는 것을 보면, 어느 정도는 사실일 수는 있겠지만 위와 같은 주장에 선뜻 동의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네요.

가령 “미국은 더불어 살려고 애쓰는 나라다”라고 했지만 트럼프는 멕시코와의 국경에 장벽을 세우고 멕시코인들으 비하하는 발언을 서슴지 않고 있습니다. 그리고 “생명을 소중히 여긴다”고 했지만 아이러니하게도 총기로 인해 많은 사람이 죽는 나라가 미국이라면…?  물론 일부가 그렇다고 항변하겠지만, 이러한 주장을 서슴지 않고 하는 트럼프가 지지를 받고 있는 것은 어떻게 설명할 수 있을까요?

물론 우리나라가 많은 모순점을 안고 있고 마음에 들지 않는 부분이 많지만, 그렇지 않은 나라가 얼마나 될까요?

hillary-clinton-mystery-machine

Yana Paskova/Getty Images; Erika Goldring/Getty Images

아마 미국 대선이 힐러리와 트럼프 양자 대결이 되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예상되는데요. 트럼프가 만약 대통령이 된다면… 아마 세계가 더욱 스펙터클하게 돌아가지 않을까 기대(?)되네요.

떠나시기 전에 아무 댓글(Comments)이라도 남겨두세요.
기부를 통해 이 블로그의 운영을 후원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