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ack Friday

한국판 ‘블랙 프라이데이’

요즘 언론에 한국판 ‘블랙 프라이데이’에 대한 기사가 많네요. 내수 진작을 위해 미국의 ‘블랙 프라이데이’를 차용한 것 같은데요. 그럼, 미국의 ‘블랙 프라이데이’는 어떻게 유래되었을까요? 보통 ‘블랙’ 즉 ‘검은색’은 안 좋은 이미지인데, 왜 ‘블랙 프라이데이'(검은 금요일)란 명칭을 사용할까요? 이에 대한 흥미로운 기사가 한겨레 신문에 나왔네요.

미국의 블랙 프라이데이는 추수감사절(Thanksgiving Day)이란 전통에서 비롯됐습니다.

인디언들은 그들에게 옥수수 등 작물을 재배하는 방법을 가르쳐 주었습니다. 청교도들은 이듬해 가을 많은 곡식을 거두자, 감사하는 의미에서 추수감사절을 기념하게 됐습니다.

처음엔 추수감사절은 청교도만의 축제였지만, 에이브러햄 링컨 대통령이 1863년 11월의 네 번째 목요일을 추수감사절 공휴일로 지정한 이후부터 모든 미국인의 축제로 발전했습니다.

1900년대 초 미국인들은 추수감사절 시기에 수확한 농작물을 팔아 금전적 여유가 생겼습니다. 추수감사절 다음날인 금요일에 거리로 나가 쇼핑을 즐기는 사람들이 많았죠.

그런데 왜 ‘블랙’이라는 단어를 썼을까요? 블랙이라는 단어는 재난 상태를 뜻하는 데 사용됐기 때문입니다.

가게들이 처음으로 장부에 적자(red ink) 대신 흑자(black ink)를 기록한다는 뜻으로도 활용되기 시작한 것이죠.

2000년대 들어 블랙 프라이데이는 최대 쇼핑 시즌으로 자리매김합니다.

* 기사 전문

하나님께 감사드리기 위해 Thanksgiving Day를 정해서 지켰지만 이것이 발전하여 대표적인 쇼핑 시즌으로 발전했다는 것이 아이러니하네요. 더구나 미국의 명절이라 할 수 있는 추수감사절을 하나님의 절기로 바꾸어서 지키는 것도 아이러니하지만요.

정부는 우리나라의 고유 명절 직후인 추석을 기점으로 내수 진작을 위해 대대적인 홍보를 하고 있는 형국인데요, 실제 얼마나 효과를 거둘지 귀추가 주목되네요.

떠나시기 전에 아무 댓글(Comments)이라도 남겨두세요.
기부를 통해 이 블로그의 운영을 후원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