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Persimmons

[풍경] 곶감과 함께 익어가는 가을

Korean Persimmons

하늘은 높고 말은 살찐다는 가을이 절정을 향해 달려가는 10월입니다. 요즘은 잘 볼 수 없는 곶감을 만들기 위해 감을 걸어놓은 풍경입니다. 정자와 묘한 조화를 이루고 있네요. 주렁주렁 매달린 감과 함께 가을이 조금씩 조금씩 물러가고 있는 듯합니다.

Korean ginkgo

이제 형형색색의 옷으로 단장한 가로수길. 길가를 호위하듯 서 있는 은행나무들이 인상적이네요.

떠나시기 전에 아무 댓글(Comments)이라도 남겨두세요.
기부를 통해 이 블로그의 운영을 후원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