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 하루를 마치며

오늘은 새벽에 한 통의 전화를 받는 것 같으로 시작했습니다. 가까운 지인의 아버지(춘부장)께서 돌아가셔서 부득이하게 모든 업무를 미루고 홍성에 갔다왔습니다. 인터넷으로 왕복 표를 예매한 덕에 별 어려움 없이 대중교통 수단을 통해 다녀올 수 있었습니다. 오전 9시에 집을 나섰는데 정확히 오후 6시에 귀가했습니다. (9-5. 정확히 하루 일과를 소진했네요.)

이제 나이가 들어가다 보니 조문을 가는 일이 잦아졌습니다. 수한이 차서 펀안히 돌아가시는 분도 계시지만 불의의 사고를 당하시는 분, 심장질환이나 뇌경색/뇌출혈 등으로 갑자기 쓰러져서 돌아가시는 분…  (상조회사에서 일을 처리하던 분에 의하면 젊은이의 상당수는 자살로 인해 죽는다고 합니다.)

언제나 그렇듯이, 병문안이나 조문을 다녀오면 나 자신을 되돌아보는 계기가 되는 듯합니다.


홍성역은 다른 역에 비해 작은 편이네요.

홍성역 앞 최영장군 기념 현판

홍성역 앞 최영장군 기념 현판

홍성역 앞에 화단으로 꾸며진 우리나라 지도(제주도, 울릉도, 독도도 꾸며져 있지만 사진에는 나오지 않음)

홍성역 앞에 화단으로 꾸며진 대한민국 지도(제주도, 울릉도, 독도도 표시되어 있지만 사진에는 표시되어 있지 않음)

떠나시기 전에 아무 댓글(Comments)이라도 남겨두세요.
기부를 통해 이 블로그의 운영을 후원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