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lloween-day

[낙서장] 할로윈데이의 유래

제가 어렸을 적에는 할로윈데이(핼로윈데이, 할로윈 축제)라는 용어가 영어 책에서는 보는 단어였습니다. 하지만 몇 년 전부터 할로윈데이 행사는 우리나라에서도 (일부) 젊은이들을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고 연예인들도 할로윈데이를 맞이하여 인증 사진을 올리는 등 일부 계층에 한정되기는 했지만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하지만 최근 전세계적으로 흉기를 든 어릿광대가 확산되면서 서양에서는 할로윈데이 축제 분위기에 찬물을 껴 얹고 있다는 뉴스가 외신을 통해 들려오네요.

그럼 할로윈데이는 어떤 날일까요? 신문을 검색해보면 할로윈데이 유래에 대한 상세한 설명이 나와 있습니다.

매년 10월31일은 할로윈데이다.

할로윈데이는 아일랜드 켈트족의 풍습인 ‘사윈'(Samhain)축제에서 유래됐다.

켈트족의 새해 첫날은 11월 1일. 이들은 한 해의 마지막 날인 10월31일 죽은 이들의 혼을 달래고 악령을 쫓기 위해 죽음의 신에게 제사를 올렸다. 이때 악령들이 사람에게 해를 끼치지 못하도록 스스로를 악령처럼 꾸미는 풍습이 있었다.

사윈 축제의 풍습은 그리스도교 문화와 융합하면서 오늘날의 핼러윈 축제로 발전했다.

교황 보니파체 4세는 11월1일을 ‘모든 성인의 날’로 정했고 그 전 날인 10월31일이 ‘모든 성인의 날 전야제’가 됐다. 고대영어에서 성인을 가리키는 단어는 ‘할로우'(hallow)인데 전야제를 뜻하는 ‘윈'(e’en)과 합쳐지면서 ‘할로윈데이’라는 명칭이 만들어졌다.

이후 영국 청교도들이 아메리카 대륙으로 이주하면서 미국에서도 할로윈 축제가 자리 잡았고 전 세계적인 축제가 됐다.

할로윈데이 밤이 되면 마녀나 해골 등으로 분장한 어린이들이 호박을 들고 집집마다 돌아다니며 ‘과자를 안 주면 장난칠거야!'(Trick or Treat!)를 외치고 사탕과 초콜릿을 얻어간다. (출처: 머니투데이티의 “10월31일 오늘은 ‘할로윈데이’, 유래와 풍습은?“)

즉, 할로윈데이는 죽음의 신에게 제사를 지내는 이방인의 풍습을 천주교가 받아들이면서 만들어진 날임을 알 수 있습니다. (죽은 자를 섬기는 천주교의 성인숭배사상도 고대 바벨론 관습에서 유래한 것입니다.)

기괴스러운 분장을 하고 칼과 전기톱을 들고 있다는 '킬러 광대' 사진: MBN

기괴스러운 분장을 하고 칼과 전기톱을 들고 있다는 ‘킬러 광대’ 사진: MBN

사실 오늘날 천주교와 기독교에서 기념하고 있는 대부분의 절기는 성경에 근거를 두지 않고 이방 종교에서 유래한 것들입니다. 예를 들어, 12월 25일을 예수님 생일로 전세계적으로 기념하고 있고 종교를 떠나 크리스마스날을 특별한 기념일로 여기고 있습니다. 하지만 12월 25일은 예수님 생일이 아닐 뿐 아니라 오히려 태양신 미트라의 탄생을 축하하는 로마의 축제에서 유래한 것입니다.

이처럼 성탄절하면 예수의 탄생을 기념하는 축제로 알려져 있지만 역사를 거슬러 가보면 조금은 다른 이야기가 숨겨져 있다고 합니다. EBS에서 방영된 [뉴스G] 새빨간 거짓말, ‘크리스마스’의 비밀이라는 방송(위 영상)을 보면 이러한 내용이 자세히 나와 설명되어 있습니다.

예전에 라디오에서도 이와 비슷한 내용을 방송하는 것을 들은 적이 있는데요, 그 때 여자 앵커의 ‘하나님을 섬긴다고 하면서 태양신의 생일을 기념하니 참 아이러니하네요’라는 말(이와 비슷한 취지로 한 말)이 아직도 기억이 나네요.

떠나시기 전에 아무 댓글(Comments)이라도 남겨두세요.
기부를 통해 이 블로그의 운영을 후원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