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cohol

[낙서장] 편의점 앞 음주 —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편의점 앞 음주는 민폐 행위 — 편의점 근처에서 집을 구하는 것은 금물입니다

파이낸셜 뉴스에 “어떻게 생각하십니까)편의점 앞 음주—“비현실적인 규제 뜯어고쳐야” vs. “엄연한 실정법 위반 단속 강화해야”“라는 제목의 기사가 올라와서 생각난 김에 글을 올려봅니다(기사 원문).

사회 초년생인 이모씨(31)에게 편의점 앞 파라솔은 각박한 일상 속의 오아시스 같은 존재다. 이씨는 “대학생 시절부터 편의점 앞 파라솔에서 친구들과 소박하게 맥주 한두 캔을 즐겨오고 있다”면서 “요즘 같은 불경기에는 술집에서 한 잔하는 것도 부담스러워 더욱 자주 찾는다”고 말했다. (- 파이낸셜 뉴스)

사실 이런 논쟁이 왜 필요한지 모르겠습니다. 밤중에 남의 집 아래나 근처에서 시끄럽게 떠드는 것은 예의에도 어긋나고 상식이 있는 사람이라면 당연히 그러면 안 된다는 것쯤은 알 수 있는 내용인데 말입니다. (특히 밤이나 새벽에는 주위가 조용하기 때문에 조금만 떠들어도 비정상적일만큼 크게 들립니다.) 나의 오아시스가 남에게는 지옥이 된다면? 나의 유익을 위해 남에게 피해를 주는 행위는 이기적인 행위에 지나지 않을 뿐입니다. 경제적인 여유가 없어서 술집에 가서 술을 마실 형편이 안 되면 주류를 구입하여 집에서 조용히 마시거나 사람이 없는 곳에 가서 마시면 되지 않을까요?

저는 일반주택부터 오스피텔, 아파트까지 다양한 주거 형태에 거주해보았습니다. (전세를 살다 보면 자주 옮기게 됩니다ㅎㅎ 전세로 자주 옮기면서 다양한 집에 살아보는 것도 괜찮은 경험이 될 수 있습니다. 요즘은 반전세에 과도한 월세를 요구해서 이제는 빚을 내서라도 아파트를 구입해야 하나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러면서 본의 아니게 다양한 경험을 하게 되었습니다.

집을 얻을 때 주의해야 할 사항은 많습니다. 특히 계약 관련 부분은 꼼꼼히 따져보아야 할 것이고 이런 부분은 인터넷에 많이 나와있으니 참고하실 수 있습니다.

alcohol

이런 법적인 부분 말고도 경험해보지 않으면 간과하는 부분이 있을 수 있습니다. 그 중 하나가 편의점 부근의 집을 구하는 것은 금물입니다. 한밤중은 물론이고 새벽에 편의점 앞 의자에 앉아서 잡담하는 개념 없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그 때문에 잠을 설칠 수도 있습니다. 간혹 싸움하는 소리까지 들을 수 있습니다. 또, 새벽이 되면 대리기사님들이 집으로 가는 차를 기다리면서 편의점 앞에 앉아서 담소를 나누는 경우도 있습니다(제가 이전에 거주했던 곳 부근의 편의점이 그런 역할을 하는 곳이었습니다). 물론 밤새 힘들게 일하고 집으로 가는 차량이 올 때까지 잠시 앉아 쉬는 것은 좋지만 굳이 시끄럽게 떠들 필요는 없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그래서 제일 먼저 주변에 편의점이 있는지를 체크하는 것이 중요할 것 같습니다.

2~3층 집을 구하는 경우 1층에 무엇이 있는지 잘 확인해야 합니다. 음식점이 있다면 여름에 괴로울 수 있습니다. 음식 냄새가 위층으로 올라가기 때문입니다. 요즘은 배관 시설을 하여 냄새를 옥상을 통해 배출하도록 하는 곳이 많지만 그래도 냄새가 완전히 사라지지는 않습니다. 또, 파리가 모여드는 원인이 되고요. 또 하나는 음식점 앞에 앉을 수 있는 공간이 있다면 그런 집은 더더욱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음식점이 문을 닫아도 취객들이나 개념 없는 학생 혹은 젊은 커플들, 심지어 중년의 남성 혹은 여성들까지 그곳에 앉아서 밤새도록 떠들 수 있습니다. 이런 사람들은 자기들이 깨어 있으니까 남들도 깨어 있다고 생각하는지, 남을 배려하는 마음이 전혀 없습니다(의외로 이런 사람들이 많습니다). 간혹 남의 집 창문 바로 아래에서 담배를 피워서 담배 연기 때문에 여름에도 문을 닫아야 하는 상황도 발생하기도 합니다.

이외에도 아래층에 소음을 유발하는 곳은 피해야 할 것이고(이런 부분은 당연히 체크하시겠죠), 그리고 집에 햇빛이 잘 들어오는가도 체크해보는 것이 좋습니다. 그리고 오피스텔의 경우 벽면의 창문 크기도 고려해보아야 합니다. (예전에 전면이 통유리로 된 오피스텔에 거주한 적이 있는데, 겨울에 아무리 난방을 틀어도 15도를 넘지 않아 겨울 동안 고생했습니다.)

무심코 하는 나의 행동이 남에게 피해가 될 수 있습니다. 저도 젊었을 때 별 의도 없이 한 행동이 남에게 피해를 주는 경우가 있었습니다. 위와 같은 행동이 남에게 피해가 될 수 있다는 사실을 잘 모르는 사람도 있을 것 같습니다. (괜히 저런 행동을 하다가 잘못하여 시비에 휘말릴 수도 있습니다. 기분좋게 술을 잘 마시고 있는데 누군가가 와서 시끄럽다고 조용히 하라고 하면 괜히 기분이 나빠지고 술김에 싸움까지 일어나면 누가 손해이겠습니까? 특히 불쾌지수가 높은 여름에는 사소한 일에도 시비가 일어나니까요.)

올해 여름에는 기록적인 더위가 찾아올 것이라고 합니다. 이라크에서는 54도씨까지 올라갔다고 하니 분명 정상적인 기후가 아닌 것은 분명합니다. 이런 때 음주로 인해 시비가 일 가능성이 높아지기도 합니다. 개인적으로는 음주는 백해무익하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술을 끊은 지 10년이 넘었습니다. 술을 끊으면 술 값이 안 나가서 좋습니다. 다만 술 친구들이 다 떠나간다는 단점이 있습니다.ㅎㅎ) 스포츠나 다른 방법으로 스트레스를 풀면 어떨까요?

떠나시기 전에 아무 댓글(Comments)이라도 남겨두세요.
기부를 통해 이 블로그의 운영을 후원하실 수 있습니다.